HomeSitemapContact

Home > 장례정보 > 상·장례상식

상·장례상식
기제사의 절차장례용어 해설

기제사의 절차

먼저 설위(設位)를 하는데 제상(祭床) 뒤에 병풍(屛風)을 치고 제상에 제물(祭物)을 진설(陳設)하고 지방(紙榜), 영위(靈位) 또는 사진을 모신다.

1. 영신(迎神)

조상의 혼을 맞아들임. 진설 후, 제주(祭主)는 대문밖에 나가 혼백을 모시고 들어온다.

2. 강신(降神)

혼의 강림(降臨)을 청함. 제주가 신위 앞으로 나가 무릎을 꿇고 앉아 향로에 향을 피운다. 재배한 후, 다시 꿇어앉는다. 집사자(執事者)가 강신술잔을 내려서 제주에게 주고 술을 조금 따른다. 제주는 두 손으로 잔을 들어 향불 위에서 3번 돌린 다음 모사기(茅沙器)에 조금씩 3번 붓는다. 빈 잔을 집사에게 돌려주고 일어나서 제주만 두 번 절한다.

※ 향으로써 하늘의 혼(魂)을 부르고, 모사기에 술을 부음으로써 땅의 백(魄)을 부른다. 따라서 지방에 따라서 영신의 절차가 생략되기도 한다.

3. 참신(參神)

제주와 함께 참사자 일동이 모두 재배(再拜)한다.
※ 옛날에는 절을 하는 횟수가 남자는 재배(再拜), 여자는 4배(拜)로 하였다. 이는 남녀차별의 뜻이 아니라 음양의 원리에 따른 것이다. 산 사람(生者)과 남자는 양의 도를 따르고, 죽은 사람과 여자는 음의 도를 따르기 때문에 산 사람에게는 한 번(홀수는 양) 절하고, 죽은 사람에게는 두 번(짝수는 음) 절하나 여자는 그 두 배(倍)를 한다. 그러나 현대에서는 음양 이론을 따르는 것이 만사가 아니니 남자와 마찬가지로 재배만으로도 무방할 것이다.

4. 초헌(初獻)

제주가 제상 앞에 무릎을 꿇고 집사자가 술잔을 내려주면 다른 집사자가 술병을 들고 술을 가득 부어 준다. 집사자는 술잔을 받아 신위 앞에 올려놓는다. 합설(合設)인 경우 고위(考位) 앞에 먼저 올리고, 다음에 비위( 位) 앞에 올린다.

5. 독축(讀祝)

초헌이 끝나면 참사자 모두 꿇어앉는다. 제주가 꿇어앉은 왼쪽에서 축관이 축을 천천히 엄숙하게 읽는다. - 축문은 별시 함. 독축이 끝나면 제주가 일어나서 재배(再拜)한다. 집사는 잔에 담긴 술을 퇴주그릇에 붓고 비워 놓는다.

※ 축관이 따로 없으면 제주가 직접 읽어도 무방하다. 또한 옛날에는 독축 후 부모의 기제사에는 반드시 곡(哭)을 하였으나 오늘날 일반적으로 생략하고 있다. 다만 이러한 예법이 있다는 사실은 알고 있어야 한다.

6. 아헌(亞獻)

초헌 때와 같이 하되 제주의 부인(夫人)이 하고 부인이 못할 때에는 최근친자가 한다. 부인(夫人)은 재배 또는 사배(四拜)를 한다.

※ 우리나라에서는 전통적으로 여자가 헌작(獻酌)하는 풍습이 드물었으므로 이는 주로 형제들이 행하였다. 그러나 "제사는 부부가 함께 한다.(夫婦共祭)"는 정신에서 [가례]류의 예법서에서는 주부가 버금잔(아헌)을 드려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7. 종헌(終獻)

친족 중에서 3번째 술잔을 드리는 의식이다. 아헌(亞獻)때와 같이 한다.

- 술은 7부정도 따른다. 종헌 후에는 술을 퇴주그릇에 붓지 않고 그대로 둔다.

8. 첨작(添酌)

종헌 후 제주가 신위 앞에 다시 꿇어앉으면 집사가 종헌 때 덜 채운 술잔에 세 번 첨작(잔에 더하여 따름), 가득 채운다.

- 이는 술을 더 권하는 의식으로 첨잔(添盞)이라고도 한다.

9. 개반(開飯)삽시(揷匙)정저(正箸)

첨작이 끝나면 주부가 메(밥) 그릇 뚜껑을 열고 그 위에 숟가락을 꽂고 젓가락을 바르게 고쳐 놓는다. 숟가락의 안쪽이 동쪽을 향하게 하며, 젓가락은 어적이나 육적 위에 가지런하게 놓는다. 제주와 주부는 재배한 후 제자리로 돌아간다.

※ 첨작과 삽시정저의 두 절차를 흔히 유식(侑食)이라 하는데, 이는 '진지를 권하는 의식'이다. 뒤의 10. 합문까지를 유식이라고 하여 합문유식이라는 합성어도 생기게 되었으나, 유식은 첨잔 하고 수저를 올린 후 재배하는 단순한 의식에 불과하다.

10. 합문(闔門)

참사자 모두 밖으로 나가 문을 닫고 3, 4분가량 기다린다. 단칸방의 경우는 제자리에 엎드리거나 남자는 동편에 서서 서쪽을 향하고, 주부이하 여자들은 서편에 서서 동으로 향하여 엎드려 몇 분이 지난 뒤 일어난다.

※ 영위(靈位)가 조용히 식사하시기를 기다리는 의식으로 보통 9식경(밥 9술 먹는 시간) 정도 기다린다.

11. 개문(開門)

축관(祝官)이 기침 소리 3번으로 신호하면 닫았던 문을 연다. 참사자 모두가 들어간다.

12. 헌다(獻茶)

국그릇(갱)을 내리고 숭늉을 올린 뒤 메(밥) 세 술을 조금씩 떠 물에 말고 저를 고른다. 참사자 전원은 머리를 숙이고 있다가 고개를 든다. - 이는 첨작 때와 같이 식사를 조금 더 권하는 의식이다.

※ 헌다 후, 수조(受[月+作])·음복(飮福)이라 하여 집사가 제주에게 술과 음식을 조금 내려주면서 "복을 받으십시오."라고 축복하는 절차가 있다. 주인(제주)은 잔반을 받아 술을 조금 고수레하고 나서 맛을 본 뒤 음식도 조금 맛을 본다. 이것으로 제사 의식을 마친다. 그러나 조상의 기일에 자손이 복을 받는다는 것이 예의 정신에 맞지 않기 때문에 우리나라에서는 기제사에 이 의식을 행하지 않는다.

13. 철시복반(撤匙覆飯)

숭늉 그릇의 숟가락을 거두어 세 번 고른 다음 제자리에 놓는다. 메 그릇의 뚜껑을 덮는다.

14. 사신(辭神)

신위를 전송하는 절차다. 참사자 전원은 재배한다. 지방(紙榜)과 축문(祝文)을 불사른다. 신주는 사당으로 다시 모신다. 제사 절차는 이로써 모두 끝난다.

15. 철상(撤床)

제상을 치운다.

16. 음복(飮福)

참사자 전원이 제사 음식을 나누어 먹는다. 음복을 하면 조상들의 복을 받는다는 속신(俗信)이 있다.

어울림 장례서비스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